본문 바로가기
먹는게 남는거

부천시청역 맛집 라라코스트(raracost)_가성비대비 만족한 식사였어요

by 얌두부 2020. 1. 28.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얌두부에요 

오늘은 중동이마트에서 장을 보고 

간단히 저녁을 떼우기 위해 

라라코스트라는 식당에 다녀와봤답니다!

 

라라코스트는 건물 2층에 있어요. 통유리가 건너 편에서도 보일만큼 내부가 크구나 생각들었는데, 안에 들어 가보니 더 큰 내부를 자랑하더라고요! 가족단위가 많았어요. 

라라코스트 간판에 보면 스테이크 9,900원, 파스타 9,900원이라고 써 있나? 아무튼 만원의 행복처럼 아예 가격을 명시해 놓고 팔길래 기대없이 들어왔는데, 생각보다 메뉴가 다양했고요, 가격도 만원 이상인 것들이 태반ㅋㅋㅋ이었답니다. 

신기했던 건 이렇게 들어오자마자 메뉴선택을 스스로 하게 되어 있어요. 메뉴판을 보면서 번호도 쓰고 메뉴명도 쓰고 나서 직원을 부르면 끝입니당!  

 

저희는 생각보다 많은 메뉴에 고민을 하다가 배가 많이 고팠기에 세 가지를 시키겠다 다짐 한 후, 파스타 하나, 필라프 하나, 떠먹는 피자 하나 이렇게 시켰답니다 

라라코스트가 좋은 점이 또 있더라고요!!!!!! 바로바로 탄산 무.한.리.필!! 아예 애초부터 탄산 가격을 받지를 않아요~ 저는 탄산 매니아라 부천시청역 맛집 라라코스트 먹기도 전에 완전 만족쿠. 셀프 바에는 탄산 말고도 식기류들, 커피, 밑반찬들 있었는데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되는 셀프 시스템이에요.

저희 바로 뒤에서 오픈형 키친에서 만들어 가지고 나온 라라코스트 목살 필라프에요. 목살 필라프는 어딜 가도 중간 이상급의 맛은 하는 것 같아요. 부천시청역 라라코스트도 합격 드립니다~

이건 크림 팔레트 파스타에요. 예전에 수원화성 맛집에서 먹은 파스타와 비슷하게 생겼길래 시켰는데 맛은 비슷하지 않았어요. 전혀 다른 맛. 파마산과 바질, 약간의 매콤함이 어우러지는 크림 파스타였는데 바질맛이 더 강했어요. 맛 나쁘지 않았어요. 느끼하지 않아서 계속 들어간 것 같아요.  

마지막은 피자가 나왔어요! 떠먹는 피자였는데 너무 얇은 거 아냐? 했는데 맛 괜찮더라고요!! 가성비 대비 합격이에요! 신중동역 맛집이라고 해도 될 것 같은 게 부천시청역과 신중동역 사이에 있거든요. 지도 첨부해드릴게요. 부천시청역 맛집 라라코스트 가성비로 따지면 괜찮은 것 같은 식당이에요~ 꼭 방문해보세요

반응형

댓글0